\

HELLO!BLUE SKY

category guest

Blog


Lord of War Project...

프로젝트는 투쟁이다.
동료의 뒷모습을 보며 믿고 진행하는것이다.

처음 팀장을 맡았을때.  사람들은 모두를 위해 6개월이라는 시간을 투자한다고 생각했다.
시간이 흐를수록 나와는 다른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있다는것을 알았을 때 실망감이 들긴 했지만.

처음부터 결코 순탄하지만은 않을 프로젝트라 생각했기에 묵묵히 참고 있다.
인내는 쓰고 열매는 달다.

먼 훗날 이 시절의 나를 평가할때 지금의 내 모습은 어떻게 비춰질까?
부디 "그때의 추억은 비교적 훌륭했다" 라고 생각했으면 좋겠구나..


신고

'My Life >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하철에서..  (0) 2009.07.30
1년만의 휴가.. 그리고 비..  (0) 2009.07.14
Lord of War Project...  (0) 2009.06.24
사실 좀 아픔..  (0) 2009.06.16
꿍얼 꿍얼..  (0) 2009.06.10
친구 그리고 이념..  (0) 2009.06.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