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joy!BLUE SKY

category Photo

Blog


불한당들


2017.05.18 판교 CGV

불한당

처음엔 무간도 같은 느낌. 끝에는 신세계 같은 느낌.

끝까지 착한 놈은 없고 보는내내 불편했던 장면들..

그러나 기존 느와르물과는 다른 새로운 시도에는 신선함을 느꼈다.


저작자 표시
신고

'My Life >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헥소 고지  (0) 2017.06.17
캐리비안의 해적 - 죽은자는 말이 없다.  (0) 2017.05.26
불한당들  (0) 2017.05.18
인페르노  (0) 2016.10.23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  (0) 2015.10.26
마션  (0) 2015.10.15